☆식모가 대학총장이 된 사연
이향교
14년 12월 19일    347

어떤 처녀가 17세에 결혼해서 시집살이를 하다가 19세에 과부가 되었다
동네 사람들이 그를 보면
"에게게..꽃이 피다 말았네..!"
하면서 애석하게 여겼고
19살 과부는 너무도 창피하고
기구한 운명에 기가 막혀 하루는
거울 앞에 앉아 긴 머리카락을
사정없이 잘라내 버렸다
젊은 과부가 마을 어르신들로 부터
"아직도 어린나인데 안됐다"
하면서 동정하는 말들이 너무
부담스럽기도 했지만
너무도 기구한 자신의 운명에 좌절하지 않았고,
무조건 서울로 올라와 지인의 소개로 어느 부잣집 가정부로 들어갔다
그녀는 그 집에서 열심히 일했고
인정도 받아 어느날 주인집 어르신께 두가지 요청을 했다
하나는
"야간 학교에라도 가서 공부를
할수 있게 해달라는 것"이고,
또 하나는
"주일날이면 꼭 교회에 나갈 수 있게 해달라는 것" 이었다
집 주인은 젊은 과부의 소박한
소원을 들어 주어 당시 이화여학교 야간부에 가서 공부를 했고 주일날에는 교회에도 보내 주었다
그녀는 학교에서 공부를 열심히 하더니 장학생이 되었고 나중에는 실력과 인품도 인정을 받아 학교에서 일본으로 유학을 보냈다
유학생 신분으로 일본에 오게된
젊은 과부는 너무 기뻤고 감사해서 더욱 열심히 공부했고 노력을 해서 소정의 과정을 마치고 귀국하였고 본국으로 건너와 당시 조선총독부 장학사로 일하다가 해방과 함께
학교를 세우게 되었으니
그가 바로 숙명여자대학 초대학장이 된
임숙재(任淑宰,1891~1961) 선생님이다
그분은 숙명여대를 성장시켰을 뿐 아니라 불굴의 의지로 운명을 바꾸어 놓은 위대한 사람이다
그분은 제자들에게
"성공하기를 원하십니까?
환경을 다스리십시오"
라고 늘 가르쳤고
19세 과부가 식모살이에서
대학 총장까지 된 사연은 인간이란 존재는
"고난을 잘 이겨내야 무슨 일에서든지 능력을 발휘할 수 있다" 는 것이다
사람들 누구에게나 잠재된
능력과 무한한 가능성이 주어져 있으며 어떤 환경이나 위치에 처해있든 주어진 조건을 어떻게 이겨내고 잘 다스려 가느냐에 따라 그 인생의 성공 여부가
결정 된다고 한다
지금 우리 자신에게도 숨겨진 잠재력이 있는데도 스스로는 모른채 살아가고 있을지 모른다
혹시 나는 가난하고 불우한 환경 이라고, 나는 부모가 못나서 이모양 이라고 탓하지나 않는지요?

이름:

등록목록 : 19개   
번호 제목 글쓴이 작성일 조회수
19    실패의벽   이향교 2015-01-29 408
18    굴욕만큼 큰 에너지는 없다.   관리자 2015-01-12 322
   ☆식모가 대학총장이 된 사연   이향교 2014-12-19 347
16    매일 성취하라   이향교 2014-08-25 386
15    사장님, 노 땡큐!   이향교 2014-08-18 474
14    나의 VIP는 누구인가?   이향교 2014-06-16 433
13    ★ 손의 십계명 ★ [1]   이향교 2014-05-31 102
12    세월과 인생   이 향교 2013-10-09 186
11    자축합니다^^   이향교 2013-10-04 134
10    파리 한 마리 때문에   이향교 2013-07-11 170
   1   2   
블로그 시공사례|회사소개|고객센터|찾아오시는길